뉴스

“지하철 '한국어' 안내 보기 싫다” 일본 네티즌 시끌벅적

필살의한방 6 1,511 2017.11.04 20:44
일본 지하철에서 서비스되는 '한국어' 안내가 보기 싫다는 한 일본인의 글이 크게 화제가 됐다. 
지난 26일 한 일본인은 SNS에 "오사카 지하철 미도스지선. 다음 역이 어딘지 전혀 알 수 없다. (한국어 안내를) 정말 좀 그만두면 안 될까? 영어로 병기하면 충분하다"며 일본 지하철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한국어 안내 사진을 게시했다.
 
이 글은 현재 8000번 넘게 리트윗되는 등 네티즌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그리고 반응은 크게 갈렸다.
 
"한국어 안내 서비스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라는 의견과, "영어 표기만으로 충분하니 한국어 안내 서비스는 필요 없다"라는 의견을 가진 네티즌들이 댓글로 설전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한국어 안내 서비스는 필요 없다'는 주장을 가진 네티즌들은 "도쿄 전철에도 한국어 표시가 넘친다. 이는 범죄자들을 위한 이정표에 지나지 않는다. 반일 감정으로 가득한 나라 사람들이 일본으로 오는 것을 반대한다"라는 의견, "지하철 노선을 보면 관광지, 항공이 있다. 미국, 유럽 사람들보다 아시아사람들에게 어필하려는 모습이지만, 매너도 없는 한국, 중국사람들은 필요 없다"라는 의견 등이 있었다.
 
위와 같은 몇몇 의견은 합리적으로 일본 지하철의 외국어 서비스의 불필요성을 지적하기보다 그저 반한감정을 드러내는 데 그쳤다. 
 
"다음 역이 어딘지 보기 위해 화면을 봤지만, 일본어가 나오지 않아 당황한 적이 있다. 자국민을 소홀히 하는 것 같았다" "한국인들은 영어를 잘하니 영어로만 안내를 해줘도 충분할 것 같다. 외국어 안내가 많아 혼란스러운 경우가 있었다"라는 의견들도 있었다.
 
반대로 '한국어 안내 서비스는 문제없다'는 주장을 편 네티즌들은 "마치 일본어 안내는 안 나오는 것처럼 묘사했다. 그 몇 초를 참지 못해 이렇게 불평하느냐" "한국, 중국 관광객들이 일본을 많이 찾는다. 그에 따른 당연한 현상이다" "한국어 안내를 통해 '일본은 한국인에 친화적이다'는 인상을 심어줘 경제적으로도 도움이 될 수 있다"라는 등의 의견을 냈다. 
한편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이 522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작년 동기의 471만 9453명에 비해 무려 40.3% 증가했다.  
 
이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한반도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경제보복 탓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중국 대신 일본을 많이 찾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근 전세계가 우익화가 크게 세력을 떨치고 있는데 현재 일본의 행태나 정치권의 아베의 모습을 보면 진짜 경계해야 될 나라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현재의 모습을 보면 2차대전의 재현이 다시 일어나지 않으리란 법이 없을것 같네요
 

     


Comments

Eberete 2017.11.04 20:56
.
영국인 입장 에서 보면 일본인 들과 한국인들의 감정 싸움 언제 봐도 잼 있네요...ㅋ

하긴...
영국에 있었을때 어느 일본인이 한국은 일본의 노예 라고 그러길래 무슨 말일가 한참 생각한 적도 있었다는...
필살의한방 2017.11.04 20:59
과거가 있던 나라들의 현재가 좋을리는 없죠 어떻게 보면 영국의 식민지 확장으로 다른 나라도 식민지 지배로 뛰어들고

덕분에 세계대전이 일어났는데도 도리어 영국의 지배하에 있던 나라중에 도리어 영연방에 가입하고 사이가 좋은게

한국인인 제 입장에서는 더 이해하기 힘들죠 다 관점의 차이라 생각합니다
Eberete 2017.11.04 21:07
.
몬가 오해 하고 있는 부분이 있는것 같은데 대부분 영국인들은 과거의 영국 보단 현재의 영국의 모습을 4 랑 하고 더 좋아합니다...

영국인들의 마음과 일본인들의 마음은 많이 다르죠...

그리고...
위에 나의 첫번째 립은 지금의 일본인들과 한국인들의 감정 싸움은 넘 신기해서 립 달은것 뿐이네요...ㅋ
필살의한방 2017.11.04 21:11
걍 나쁜 생각한게 아니라 어찌보면 한국하고 일본처럼 사이가 나쁜게 정상인데 영국식민지로 당하던 나라가

영연방가입해서 친하게 지내는게 그냥 신기해 보여서요 여왕오면 환영인파도 많고 우리나라에 만약

일본 천왕이 온다면 난리나것죠 ㅋㅋ
Eberete 2017.11.04 21:24
.
설명해 드리죠...

신기한게 아니라 당연한 겁니다

왜냐면...
말씀하신 영연방 대해서는 영국 행정부와 영국인들은 그나라들을 많이 존중하고 4 랑합니다

그래서
그나라들이 영연방에 가입 하는거구요

과거처럼 지금도 한국인들을 노예로 생각 하고 바퀴벌레취급 하는 일본인들과는 다른다는 차이인것 같네요...ㅋ
모쿠진 2017.11.14 15:29
거참... 저런걸로 뭐라하면.. 영어는..?
참.. 재밌는 나라란 말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7 AV 표지에도 붙게된 경고문 댓글+1 데이비드킴 05.29 427 1
106 주한미군 못 줄이게… '쐐기' 박은 美하원 gurada 05.15 205 2
105 내일부터 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중부 일부 120㎜이상도 gurada 05.15 72 0
104 北美, 한반도 핵우산은 어떻게 타협할까 데이비드킴 05.14 34 0
103 "스승의 날 꽃 선물 할 수 있나요?"…카네이션은 학생 대표만, 감사 현수막은 가능 데이비드킴 05.14 40 0
102 차단됐던 北사이트, 9일부터 일제히 접속 가능해져 gurada 05.13 75 0
101 폐쇄 일정 공개한 북한 핵실험의 본산 풍계리 핵실험장은? gurada 05.13 36 0
100 광양 해상서 600톤급 바지선 폭발·화재…인명피해 없어 gurada 05.12 34 0
99 '홍대 누드모델 몰카' 유포 여성모델 영장심사…"죄송하다" 댓글+1 gurada 05.12 93 0
98 영장실질심사 받는 홍대 누드 모델 몰카 유출 피의자 gurada 05.12 62 0
97 트럼프-김정은의 절묘한 '고베팅' 궁합…'빅뱅 대타결' 끌어내나 gurada 05.11 25 0
96 장애학생 부모 무릎 꿇었던 그 학교, 건축비 모자라 또 한숨 gurada 05.11 33 0
95 세월호 선체 세우기, 혈세적 낭비?…유시민 "그런 일 하라고 세금내는 것" gurada 05.10 52 1
94 체포영장 발부 '댓글조작' 드루킹 경찰 출석 (1보) gurada 05.10 23 0
93 '대한민국 소시지 1위 하고 싶다', 속임수 광고로 처벌 가능할까 gurada 05.07 82 0
92 연휴 마지막날 아침 고속도로 아직은 원활…"오후 5∼6시 혼잡" gurada 05.07 26 0
91 '난방열사' 배우 김부선, 폭행혐의 유죄확정...大法, 벌금 300만원 gurada 05.06 37 0
90 현직 검사 "한반도 13개주로 나눈 연방제 통일이 바람직" gurada 05.06 46 0
89 [피해자 외면 소년법] “야속한 소년법… 내 딸 지영이는 오늘도 웁니다” 댓글+1 gurada 05.05 34 2
88 [빨간날]"아빠, 장난감 사줘!"…가격표 보니 '22만원' gurada 05.05 43 0
87 [밀착취재] 김제 마늘밭 110억, 금괴주범 벽장속 100억…'판박이 수법' gurada 05.04 27 0
86 경찰 "광주 집단폭행, 살인미수 혐의 적용 검토" gurada 05.04 23 0
85 벤츠, 제주전기차엑스포서 전기차 브랜드 EQ 신차 첫 공개 댓글+2 gurada 05.02 47 1
84 문 대통령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평화협정 체결과 무관"(종합) 댓글+1 gurada 05.02 19 1
83 ‘오락가락’ 근로자의 날…은행은 쉬고 택배는 업무 댓글+1 gurada 05.01 31 1
82 경찰 출석 조현민, "죄송하다" 반복만…울먹이기도 댓글+2 gurada 05.01 37 1
81 리오, DMM 어덜트 어워드 사회자로 결정! 댓글+2 gurada 04.28 101 1
80 쿠리바야시 리리 신작 촬영, 6월 VR 작품 발매 댓글+1 gurada 04.28 119 1
79 삼국지 컨셉 AV '삼국지 숙녀' 제목과 다른 반전 패키지 사진?! 댓글+1 gurada 04.28 140 0
78 카츠베 겐키, 'AV에 못생긴 남성이 등장하는 것은 성폭력이다.' 댓글+1 gurada 04.28 117 1
77 미타 안, 중출 플레이 작품을 마지막으로 SOD 졸업 댓글+1 gurada 04.28 107 1
76 순진한 여성 꼬드겨 순식간에…日 AV(성인비디오) 여배우 모집 방법 충격 댓글+2 gurada 04.28 124 1
75 AV계의 앤 해서웨이... 댓글+1 gurada 04.23 776 1
74 300 2에서 나왔던 에바그린 댓글+1 gurada 04.23 229 2
73 스파이더맨의 그녀라고 하면 누가 떠오르시는지 댓글+1 gurada 04.23 151 2
72 ‘풍문쇼’ “배용준, 키이스트 SM에 넘긴 이유는…” 댓글+1 gurada 04.23 124 1
71 순진한 여성 꼬드겨 순식간에…日 AV(성인비디오) 여배우 모집 방법 충격 댓글+1 gurada 04.23 203 0
70 오토 사키노, 4개월만에 PRESTIGE 복귀 댓글+1 gurada 04.20 205 0
69 아스카 키라라, 역대 최고 개런티는 1편 1천만엔.. 중국인 부자가 제시한 하룻밤 금액은? 댓글+1 gurada 04.20 231 3
68 요시자와 유키, 6월 새 메이커 'GENEKI'에서 컴백 gurada 04.20 109 0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08(29) 명
  • 오늘 방문자 1,998 명
  • 어제 방문자 3,030 명
  • 최대 방문자 4,364 명
  • 전체 방문자 729,326 명
  • 전체 게시물 62,374 개
  • 전체 댓글수 101,747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